SS501의 김현중이 전속모델 이었던 글로벌 코스메틱 브랜드 토니모리에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가 새로운 모델로 발탁됐다.

토니모리 측은 17일 "브아걸은 여성아이돌그룹 중 최신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는 대표적인 뷰티아이콘이다"라며 "어떤 메이크업도 자연스럽게 소화해낼 뿐 아니라 깨끗하고 투명한 피부를 겸비하고 있어 모델로서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토니모리는 올 가을 선보일 신제품의 론칭을 앞두고, 오는 8월 말 브아걸과 함께 TV CF를 촬영할 계획이며, 전국 토니모리 매장 200여 곳에 브아걸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은 광고물을 전면에 내세울 예정이다.

김현중을 프론트 모델로 내세웠던 토니모리는 브아걸과 함께 전속모델로 활동 할 남자 모델도 접촉하고 있으며 최종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화보] '요정' 유진, 청순 벗고 섹시 입다!…데뷔 첫 파격 화보
▶ [화보] 비치발리볼 '엉덩이 뒤로 은밀한 사인'
▶ [화보] 황정음, '깜찍 섹시' 팔색조 매력 화보 공개
▶ [화보] 조여정, 구릿빛 피부로 섹시미 과시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