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편의점 훼미리마트가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처음으로 점포수 5000개 시대를 열었다.

보광훼미리마트는 16일 서울 송파 호수점,신반포역점,전북 익산 부송주공점,제주 신산점 등 4개 점포를 열어 점포수가 5002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훼미리마트 점포수가 5000개를 돌파한 것은 1990년 10월 서울 가락동에 1호점을 연 후 약 20년,2003년 2000호점을 낸 이후 7년 만이다.

이 회사는 가맹점 위주로 공격적으로 점포수를 늘려 2002년 세븐일레븐을 제치고 점포수와 매출액에서 업계 1위에 오른 이후 줄곧 선두를 달리고 있다.훼미리마트를 바짝 추격하고 있는 GS25와는 지난 6월말 기준 700여개 차이다.점주가 점포 개설비용을 부담하는 순수 가맹점포의 비율은 훼미리마트가 72.5%로,경쟁사인 GS25(63.5%)나 세븐일레븐(56.5%)보다 높다.

훼미리마트는 또 업계 최대 물류 인프라인 전국 27개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금강산과 개성공단은 물론 제주도,울릉도,백령도 등 전국 전국 16개 광역단체와 250여개 시군구 지역에 빠짐없이 점포를 냈다.회사 관계자는 “가맹점 창업시 인테리어 비용을 100% 본사가 지원해 소자본으로 점포를 열 수 있도록 만들었고 체계화된 점포운영 교육을 통해 경험이 부족한 초보자라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갖춘 게 빠른 속도로 점포수를 확장할 수 있었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그는 “국내 편의점 규모는 지난해 8조원에서 2012년 10조원,2015년 14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속적인 출점과 점포 차별화 전략을 통해 2015년 점포수 8000개 돌파를 목표로 세웠다”고 덧붙였다.

송태형 기자 toughl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