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UAE 발주처 관계자 만나 협력방안 논의
공사현장도 방문해 상황점검 및 임직원 격려 예정


현대건설 김중겸(金重謙) 사장이 17일부터 3일간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다. 현지의 주요 발주처 관계자들을 만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시공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 점검 및 임직원 격려하기 위해서다.

김 사장은 방문 첫날인 17일 ‘카타르 비료공장 5단계 공사’의 발주처인 카타르 국영비료회사(QAFCO)의 사장과 만나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또 카타르 지역 현장인 ‘하트 오브 도하 복합개발사업(HART1)' ‘천연가스 액화 정유시설(GTL5)' ‘발전담수 공사(RAPO)' ‘메사이드 비료공장(QONE)'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18일에는 카타르 공공사업성 청장을 면담한 후 UAE 아부다비로 이동해 ‘UAE 원전' 발주처인 아랍에미리트 원자력공사(ENEC) 사장과 만나 상호 협력과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칼리파 항만공사 현장(KAPO)도 방문할 계획이다.
19일에는 UAE 원전 시공현장(UNPP) 및 보르쥬3차 석유화학 플랜트 부대시설공사 부지(BRG3), 아부다비 합산지역 가스개발공사(IGD5), 제벨알리 복합화력발전소 공사현장(JETU)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현재 카타르와 UAE 지역에서 모두 13건의 공사(계약고 114억1125만 달러)를 벌이고 있으며 올들어 이 지역에서 총 43억47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새로 수주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