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방역 물자 전달 허용
5·24 대북조치 탄력 운용 주목
정부가 천안함 사태 이후 중단했던 대북 인도지원 단체의 방북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 '우리민족 서로돕기운동'의 대북 말라리아 방역 물자 전달을 승인했다"며 "해당 단체의 의료진 1명과 실무자 2명 등 총 3명이 방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진 등은 17일 육로를 통해 개성 지역을 방문, 4억원 규모의 말라리아 방역 물자를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정부는 천안함 사태의 대북 대응 조치 일환으로 5 · 24조치를 발표하고 그동안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을 제외한 방북을 전면 금지했었다. 천 대변인은 방북 승인에 대해 "말라리아 방역은 남북한 주민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며 "5 · 24조치에 따라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 인도적 지원만 허용해 왔지만 이번 방북 승인은 폭넓게 본다면 5 · 24조치 대북지원 원칙에 부합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말라리아 방역물자는 말라리아 감염 진단키트와 방충망,모기향,임신부용 말라리아 예방약 등 4억원 규모로 경기도와 인접한 북측 개성시와 장풍군,금천군,토산군 등 4개 지역(13만가구 50만여명)에 전달된다.

장성호 기자 ja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