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강원도 횡성 숲체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무한건설챌린지 건축캠프’ 에서 다문화가정과 초중고등학생 100여명이 블록을 쌓고 있다.

포스코건설 건축캠프에 참가한 다문화가정의 신효성군(12세)은 “팀원들과 함께 레고와 나무블록을 쌓다 보니 어렵지 않게 건물을 짓는 원리를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캠프는 포스코건설이 다문화가정 자녀들과 청소년들의 진로선택에 도움을 주고자 사회공헌 차원에서 마련한 것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