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하이트맥주가 5일 새로운 맥주 ‘드라이피니시 d(DryFinish d)’를 출시했다.

‘d’는 덴마크의 맥주연구소인 ‘댄브루(DANBREW ALECTIA)’와 기술제휴를 통해 5년 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드라이 맥주다.회사 관계자는 “호주 맥아와 북미산 아로마 호프를 사용해 맥주 본연의 풍미가 뛰어나다”며 “드라이 효모(Dry Yeast)로 맥즙 내의 당분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발효시켜 마지막 목 넘김의 순간에 잔 맛이 남지 않아 깔끔하다”고 설명했다.알코올 도수는 기존 ‘하이트’보다 0.5도 높은 5도다.

병 디자인도 차별화했다.병 둘레를 기존 병맥주보다 날씬하게 했으며 병의 어깨부분을 높이고 고급스러우면서도 우아한 굴곡을 도입해 도시적인 이미지로 디자인했다.가격은 기존 일반 맥주와 같은 1021.80원(500㎖)으로 결정됐다.

하이트맥주는 광고 슬로건으로 맥주 맛의 절정을 끝까지 유지시킨다는 의미로 ‘샤프하다.끝까지’로 정했다.이장규 하이트맥주 부회장은 “d는 다양화되고 있는 소비자 요구에 맞춰 오랜 기간의 연구와 소비자 조사를 통해 개발됐다”며 “경쟁력 있는 품질과 디자인으로 국내 맥주를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