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계획 승인 요청키로
전남 서남해안관광 · 레저도시(J프로젝트)구성지구 개발사업이 연말께 시작될 전망이다.

23일 전남도와 해남군 등에 따르면 시행사인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은 조만간 전남도를 거쳐 문화체육관광부에 구성지구 개발계획변경 및 실시계획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시행사는 개발계획변경 및 실시계획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기업도시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연말께 구성지구 개발사업을 착공할 방침이다.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에는 보성건설,한양,남해종합건설,광주은행,한국관광공사,전남개발공사,전남도가 참여하고 있다.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은 2025년까지 해남군 산이면 구성리 일대 2187만㎡에 4조9000억원을 투자, 인구 1만8300명이 거주하는 관광 · 레저 · 문화 · 주거 · 산업 · 교육 등 다양한 기능을 두루 갖춘 자족적인 관광 · 레저 기업도시로 조성한다.

군 관계자는 "시행사가 구성지구의 원활한 개발을 위해 군도 21호선의 지방도 승격과 광역상수도 지원을 요청해 현재 검토 중"이라며 "126홀 규모의 골프장 조성 공사부터 본격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