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계획업무 프로세스 특허로 맨아워(Man-Hour) 45% 절감
효율적 인력운용 가능 및 대형 해외플랜트 경쟁력 확보 전망


GS건설은 플랜트사업 초기 계획단계의 업무 프로세스 표준화시스템인 ‘인텔리전트 스케줄링 시스템(Intelligent Scheduling System’)에 대한 2건의 특허를 취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GS건설이 취득한 특허 대상은 스케줄 자동생성 시스템과 히스토리컬 데이터베이스(Historical DB) 구축 및 활용법이다.
GS건설은 그 동안 회사가 수행한 프로젝트 자료를 기초로 스케줄 관리의 기본 DB를 구축하고, 각 프로젝트의 특성을 반영한 스케줄 자동생성 시스템을 지난해 개발한 뒤 이번에 특허취득을 완료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플랜트 사업에서 가장 많은 인적자원이 투입되는 초기계획 단계를 9개에서 4개로 대폭 축소, 인력이 투입되는 시간인 맨아워(man-hour)를 45% 줄일 수 있다.

장무익 GS건설 플랜트사업 본부장은 “효율적인 인력운용이 가능해진 만큼 대형 해외 플랜트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