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엿새만에 계약률 절반 넘어
우수한 주변환경과 저렴한 분양가, 브랜드 등의 효과

포스코건설이 대구지역에 공급한 '이시아폴리스 더샵'의 초기 계약률이 5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6일간 대구 ‘이시아폴리스 더샾’ 아파트 652세대의 계약을 받은 결과, 51%의 초기계약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이 초기 계약률은 대구지역의 아파트 분양시장이 호황을 누리던 2006년 보다도 10~20% 정도 높은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포스코건설은 주변환경이 뛰어난데다 아파트 브랜드, 저렴한 분양가, 확장형 평면 등이 높은 계약률을 이끌어 낸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시아폴리스 더샾’은 대구 최초의 복합신도시 이시아폴리스 내 위치해 있어 단지 1km 내에서 교육 •문화 •쇼핑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누릴 수 있다. 또 팔공산과 단산지호수, 봉무공원, 나비생태공원 등에 둘러싸여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계약자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파트 주변의 자연환경과 포스코건설의 신뢰성, 이시아폴리스의 비전, 상품 및 분양가 등이 계약하는데 있어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이시아폴리스 더샾’은 지난 16일부터 동호수를 지정해 계약이 가능한 선착순 계약에 들어간 상태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