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작사/작곡가, 음반 프로듀서 등 멀티플레이어 뮤지션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휘성이 어린 시절부터 데뷔 후 지금까지의 삶을 돌아보고 성공 스토리, 슬럼프 극복 과정 등을 허심탄회하게 밝힌다.

휘성은 어릴 적 꿈을 묻는 질문에 “가수가 아닌 탐정”이라고 답해 제작진을 의아하게 했다. 당시 읽었던 추리 소설 ‘셜록홈즈’가 너무 인상 깊었기 때문이라며 해맑게 웃는 그에게서 순수함을 느낄 수 있을 듯.

이어서 서태지, YG 양현석의 지원 사격을 받으며 화려하게 등장했던 휘성의 데뷔 뒷이야기와 음악 활동 당시의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휘성은 솔로 데뷔 전 실질적인 연예계 첫 데뷔였던 그룹 A4 시절에 대해 “준비한지 한 달 만에 데뷔했기 때문에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예상한 결과”라고 회상했다. 이후 강변가요제 3차 예선에서 떨어진 뒤 ‘안되나요’를 MR로 만들어 YG엔터테인먼트에 찾아간 사연도 전했다.
당시 ‘안되나요’를 들은 YG측은 아주 간단하게 “(작업)할래요?”라며 앨범 제안을 했다고. 1집의 성공 이후 2집 활동 당시에도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보지 못한 이유는 “노래 할 때 얼굴이 일그러져 다른 사람으로 착각해 나를 못 알아본 것 같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가장 후회 없는 앨범이라고 꼽은 2집 작업 당시 “나는 왜 흑인이 아닐까”라는 고민까지 했었다는 그의 모습에서 음악에 대한 열망을 느낄 수 있다. 이에 대해 휘성이 가장 친한 연예인으로 지목한 가수 김범수는 “휘성은 정말 무섭게, 하루 종일 열심히 연습만 하는 후배”라며 “전화해서 노래에 대한 조언만 구하지 말고 안부인사도 좀 하라”며 그의 음악적 노력을 증명해 주기도 했다.

이 밖에 휘성은 “평소 악플을 하나 하나 살펴보는 편인데 기분이 우울해지면 일주일 동안 한 끼도 안 먹고 외출하지 않은 적도 있었다”며 성대결절 이후 찾아온 슬럼프와 우울증을 극복한 사연 등도 솔직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끊임없는 열정과 치열한 노력으로 정상에 올라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을 찾아가고 있는 휘성의 이야기는 17일 밤 10시 MTV ‘가이즈 온 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bnt뉴스 연예팀 박영주 기자 gogogirl@bntnews.co.kr
사진 bnt뉴스 DB

▶ 김갑수 "'슬픈유혹'에서 주진모와 동성애 연기, 미치겠더라"
▶ 주아민, 미니홈피에 "니가 없으니까 외롭더라" 이별 심경 고백?
▶ 한혜진, 프로복서 출신 김복열과 결혼 10년만에 협의 이혼
▶ 구지성 "전 남자친구, 이별 전에 미팅 프로그램 출연"
▶ 강병규 "이병헌의 재판 비공개 요청 이해안돼"
▶[B2Y 이벤트] 헤어 스타일러 사고 화장품 공짜로 받자~!
▶[뷰티n트렌드 이벤트]셉(SEP) 메이크업 시크릿 훔치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