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가구 대상으로 교육·문화·정서 1:1지원봉사
건설재해 가구에 대한 기업차원의 첫 지원활동


현대건설(사장 김중겸)은 14일 서울 계동 본사 아산홀에서 건설재해 유자녀들에게 교육·문화·정서지원을 위한 봉사단인 ‘초록나무 희망나래’ 발대식을 가졌다.
‘초록나무 희망나래’ 활동은 현대건설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이 공동으로 전국의 건설재해 유자녀 300가구를 대상으로 1:1 결연을 통한 교육비 지원, 공부 지도교사, 진로 탐색, 문화공연 관람 지원 등을 하게 된다. 건설재해 가구에 대한 기업차원의 첫 지원활동으로 꼽힌다.

현대건설은 지난 5월 25일 창립 63주년 기념일을 맞아 어린이재단에 건설재해 유자녀를 위한 기금 기탁과 함께 건설재해 유자녀 가정의 아동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어엿한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인적’ 지원체계 구축계획을 밝혔었다.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은 “건설재해는 고속 성장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생긴 가슴 아픈 일”이라며 “이제 건설기업들이 이 부분을 치유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며 건설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