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수주 통해 역량 강화에도 집중
향후 유관 프로젝트 추가 수주 기대


SK건설은 이달에만 복선전철 사업과 방수제 건설공사 등 토목분야에서 두 건의 대형 프로젝트를 잇달아 수주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SK건설은 우선 이달 초 ‘부전마산 복선전철 민간투자사업(BTL, 임대형 민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공사는 추정 공사비만 약 1조원인(SK건설지분 28.5%) 대형 프로젝트로 부산시 부전역과 경남 김해시 진례역을 총연장 32.56km의 복선철도를 통해 잇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주간사로 참여한 SK건설은 설계를 비롯해 금융, 시공, 운영의 모든 과정을 총괄하게 된다. 2012년 1월 착공에 들어가 준공 후인 2018년 1월부터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SK건설은 최근 한국농어촌공사가 발주한 ‘새만금방수제 동진3공구 건설공사’도 수주했다. 방수제는 방조제를 통해 막은 바다를 최단시간에 효과적으로 매립할 수 있도록 길을 내는 시설이다.

이 사업 역시 컨소시엄을 통해 주간사로 참여했으며, 총 공사비는 1,038억원(SK건설지분 50%)이다. 전북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의 새만금지구에 시공되며, SK건설은 약 9.7km 길이의 방수제와 교량, 배수문 등은 물론 전망대와 테마파크를 조성할 예정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철도사업 및 방수제 건설공사의 역량강화 뿐만 아니라 향후 유관 프로젝트를 추가로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