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드윅에 101㎡형 31세대, 118㎡형 5세대 공급
셀트리온, 애니파크 등 외국인 기업들도 계약


인천도시개발공사가 송도국제도시에 공급 중인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이 각광을 받고 있다.

인천도개공은 송도 국제학교를 운영하게 되는 '채드윅 인터내셔널'과 송도 웰카운티 3단지 내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36세대를 공급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송도에서 국제학교 운영을 시작하는 채드윅은 외국인 전용 임대주택 101㎡형 31세대와 118㎡형 5세대 등을 인천도시개발공사로부터 임차해 이용하게 된다. 이 주택은 교사들의 숙소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송도 국제학교 개교를 앞두고 숙소 확보가 시급했던 채드윅의 필요와 적극적인 판촉 마케팅을 펼친 공사의 이해 관계가 맞물리면서 이뤄졌다.

이 외에도 최근 채드윅을 포함해 셀트리온과 애니파크, 웨비오, 코암 등 경제자유구역 내 다양한 업종의 외국인 입주업체들이 모두 43세대를 계약하는 등 웰카운티 임대주택에 대한 계약이 급증하고 있다.

도개공 관계자는 "공급을 시작한 지난해 9월부터 연말까지는 별 반응이 없다가 웰카운티 아파트가 입소문을 타면서 단기간에 문의와 계약이 몰리고 있다" 며 "홍보물 1000개를 가지고 지난 1년 동안 외국기업을 방문한 효과가 이제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