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6층~지상 15층 476병상 규모
42개월간의 공기 거쳐 2014년초 준공

연세의료원과 롯데건설은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세브란스병원에서 '연세 암 전문병원'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착공식에는 연세대학교 방우영 이사장, 김한중 총장, 박창일 의료원장, 박창규 롯데건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세 암 전문병원은 연면적 10만6,154㎡(3만2,111평)에 지하 6층~지상 15층 476병상 규모로, 로봇수술과 함께 양성자치료기, 토모테라피, 사이버나이프, iMRT, PET-CT, 사이클로트론 등 암 치료기기가 설치•운영될 계획이다.
연세 암 전문병원은 롯데건설이 시공을 맡았으며 42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2014년 초 준공될 예정이다.

롯데건설 건축사업본부 관계자는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최첨단병원인만큼 심혈을 기울여 지어 연세 암병원이 세계적인 병원으로 거듭나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 2005년 지하 4층~ 지상 13층 870병상 규모의 건국대병원을 건설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