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 IBK투자증권은 기업공개(IPO) 각 과정의 성과에 따라 보수를 받는 기업상장 종합컨설팅서비스인 ‘IPO셰르파 서비스’를 12일 시작했다.이 서비스는 산악인의 등반 과정을 지원하는 셰르파처럼 기업 상장 과정에서 주관사 계약체결부터 자본시장 진입 및 안정화까지 일관된 IPO서비스를 제공하며 각 단계 진행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다.IPO 전 현장실사(Due Diligence)를 최소한 분기에 한 번씩 진행해 상장심사승인 준비를 갖추고 IPO 후에도 정기리포트 제공 및 투자설명회 실시 등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형승 IBK투자증권 사장은 “지금까지 각 증권사들의 IPO 서비스가 차별성이 없어 수수료 덤핑,공모가 과다책정 논란 등이 빚어졌다”며 “노력에 따라 보수를 받는 수수료제도를 통해 국내 IPO 시장 성숙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