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1~3년차 단지 찾아다니며 화제 만발
반포자이에 이어 광장자이에서도 서비스

GS건설은 올해부터 아파트 입주 1~3년차 단지의 입주민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칼갈이 서비스’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반포자이에서 지난 6일부터 오는 16일까지 11일간 진행 중인 ‘칼갈이 서비스’는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하루 2번 단지내에서 선착순 접수로 진행되고 있다.

GS건설은 반포자이를 시작으로 향후 입주 1~3년차 단지 총 약 2만4500여 세대에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며 오는 17일부터는 광장자이 신대림자이 신구로자이 서초아트자이에서 서비스가 이뤄진다.
칼갈이 서비스를 받은 반포자이 입주민 손모씨는 " 요즘엔 칼을 갈아주는 데가 마땅히 없어서 늘 불편했었는데 단지 안에서 서비스를 받으니 너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GS건설은 차별화 된 고객밀착 서비스를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자이+1(플러스원) 서비스’를 도입해 진드기제거, 욕실크리닉, 주방 크리닉 중 선택적으로 서비스를 해왔으며 올해부터 칼갈이 서비스와 향기서비스를 추가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