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건설의 첫 재건축 수주 단지
향후 재건축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한라건설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893-2번지 일원의 동신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259억원에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동신아파트는 1개동, 107세대로 재건축되는 소규모 단지이지만 한라건설이 처음으로 재건축 시장에 발을 딛인 첫 사업지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한라건설측은 '경쟁력 있는 공사비'와 '한라비발디만의 특화된 조경과 외관', 그리고 '건설시장에서의 회사 신인도' 등에 힘입어 수주전에 참여한 경쟁사를 따돌리고 수주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라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비록 규모가 크지 않지만 재건축 시장으로의 첫 진입이며 특히 강남지역에서 한라비발디가 아파트 품질만으로 선택받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수주를 통해 대형건설사들이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현재의 재건축 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가격과 특화된 외관, 조경, 마감재 그리고 회사 신인도만 있다면 충분히 사업 확장이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며 "앞으로 주택재건축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라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한라비발디’는 그동안 ‘플라자, 파크, 가든의 3가지 테마공원’과 ‘미국설계사무소 등과 공동 설계한 특화된 외관‘ 등을 선보여왔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