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미국 시장에서 애플의 아이폰을 처음으로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현지시간) 미 실리콘밸리의 최신동향을 다루는 ‘머큐리뉴스닷컴’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의 분석 결과 구글 안드로이드폰은 지난 1분기 북미 시장 판매량이 360만대를 돌파해 판매량 300만대를 기록한 애플을 처음으로 제쳤다.

지난해 1분기 북미 시장 판매량은 구글 안드로이드폰이 45만대, 애플 아이폰이 170만대로 125만대 가량 격차를 보였으나 1년 사이 시장 상황이 역전된 것.
안드로이드폰의 북미 시장 판매 증가에 힘입어 구글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공급량에서도 아이폰을 따라잡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IT 시장 전문가들은 전했다.

애플과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수는 각각 아이폰이 23만1천개 가량, 안드로이드폰이 7만1천개 가량으로 아이폰이 3배 가량으로 많다.

이 가운데 애플 아이폰은 애플리케이션의 70%(16만6천개) 가량을 유료로 판매해 수익을 올리고 있는 데 반해 안드로이드는 30%(2만7천개) 가량만 유료이고 나머지는 무료로 공급하고 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