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고객을 위한 세련되고 컴팩트한 디자인의 스마트폰이 나왔다.

KT(회장 이석채)는 국내 최초 여성 전용 스마트폰인 팬택의 ‘이자르(IZAR, IM-A630K)’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자르’는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여성고객의 비중이 지난해 말 28.4%에서 올해 5월말 기준 41.6%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를 고려해 KT가 팬택과 손잡고 선보인 스마트폰이다.

기존 스마트폰이 주는 딱딱한 느낌에서 벗어나 여성들이 선호하는 컴팩트한 디자인을 적용했고, 폰 하단부에 크리스탈로 만든 7가지 색상의 컬러 조명(color lighting)을 적용해 색다른 개성을 표현했다.

또한 손이 작은 여성들도 쉽게 잡을 수 있도록 슬림하고 가벼워 사용하기에 편리하다.

이외에도 지상파 DMB, 티머니 교통서비스 등 유심(USIM) 기반의 금융서비스 지원, 500만 화소 카메라, 웹서핑시 플래시(Flash) 등을 지원해 여성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즐길 수 있는 기능들을 갖췄다.

화이트, 블랙 등 3가지 색상으로 출고가는 699,600원이다.

KT 관계자는 “여성 고객을 겨냥한 예쁘고 쉬운 스마트폰 ‘이자르’ 를 통해 스마트폰을 처음 접하는 고객들이 거부감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