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C 중동 대사 4명, 여수 NO.3 HOU 현장 방문
직접 둘러본 대사들, 규모 및 기술력에 감탄

GS건설은 지난 12일 전남 여수에 위치한 NO.3 HOU 현장 및 GS 칼텍스 공장에 한국 주재 중동 지역 국가 대사들이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방문한 외국 대사는 중동 지역의 GCC(Gulf Cooperation Council, 걸프협력회의) 6개 회원국 중 4개국 대사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아흐메드 유노스 알-바락 대사, 쿠웨이트의 무팁 알-무토테 대사, 카타르의 알리 알-마리 대사, 오만의 모하메드 살림 알하르티 대사 등 4명이다.

이들은 외교통상부 주관으로 오는 2012년 열릴 예정인 ‘여수세계박람회’ 답사차 여수를 방문했다가 최근 플랜트 수출국으로 급부상중인 한국 플랜트 기술을 보고자 여수 주변에 위치한 GS건설의 NO.3 HOU 현장 등을 찾게 된 것이다.
현장 둘러 본 오만의 모하메드 살림 알하르티 대사는 “한국의 플랜트 기술이 뛰어난 것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직접 현장 및 공장을 둘러보니 그 규모나 기술력이 상상을 뛰어넘는다”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이 시공중인 NO.3 HOU 프로젝트는 아스팔트나 벙커C유로 쓰이던 저급 중질유를 등 • 경유와 같은 고부가 경질유로 바꾸는 최신 고도화 설비로 이달 중 준공을 앞두고 있다. 국내에서는 처음, 세계적으로는 Shell, BP 등에 이어 7번째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