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성능, 안정성 모두 빼어나
자재비용 절감, 공사기간 단축 효과 기대

롯데건설은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에코콘크리트’를 개발,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롯데건설과 아세아시멘트가 공동 개발한 에코콘크리트는 탄소 배출이 많은 시멘트의 양을 20~30% 줄이는 대신 새로운 혼화제인 ‘에코멘트’를 혼입하는 것으로 콘크리트의 강도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30% 감소시킬 수 있다.

'에코멘트'는 롯데건설과 아세아시멘트가 시멘트 대체 물질로 연구 개발한 것으로 시멘트 제조공정에서 폐기되는 분말도가 매우 높은 미세입자와 철광석으로부터 철을 생산하는 과정 중 발생하는 부산물인 고로슬래그를 혼합해 만든 것이다.
에코콘크리트는 시멘트만 100% 사용한 콘크리트보다 강도가 10% 정도 더 우수하며, 사계절 기온변화에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 시멘트양을 줄이더라도 조기에 강도가 발현됨은 물론 품질까지 우수해 공기단축과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친환경 에코콘크리트 개발을 통해 비용 절감 및 품질향상 효과는 물론 현장 시공시에도 탄소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온변화에 관계없이 사계절 동일한 성능과 품질을 발휘할 수 있는 친환경 에코콘크리트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