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모바일계의 구세주라 불리는 HTC의 ‘HD2’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대만 스마트폰 제조사 HTC는 7일 윈도우 모바일 운영체제(OS)의 스마트폰 HD2를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윈도우 모바일 OS 6.5에 퀼컴의 1GHz 스냅드래곤을 장착해 한층 빨라진 인터넷 속도를 제공하는 HD2는 특히 현존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큰 4.3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넉넉한 화면 덕에 웹브라우징과 문서편집을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고 온스크린 키보드에서도 정확한 타이핑이 가능하다.

기존 윈도우 모바일폰의 답답한 터치감을 개선, 최초로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채택한 점 또한 장점으로 꼽힌다. 여기에 HTC 고유의 사용자 환경(UX)인 ‘HTC 센스’가 더해져 반응 속도를 더욱 높였다.

또 듀얼 LED플래시를 지원하는 500만 화소 카메라, 3.5mm 이어폰 잭, GPS, 블루투스 기능 등을 갖췄다.

지난 3월 미국에서 T 모바일을 통해 출시된 HD2는 매장에 풀린 1차 물량이 출시 당일 4시간 만에 매진되기도 했다.

HD2에 탑재된 윈도우 모바일 6.5는 온라인 싱크 및 백업 기능을 지원해 PC가 없어도 데이터를 웹상에 저장하고 이를 읽어 들 일 수 있다. 또 PC 환경과 동일한 인터넷 익스플로러 엔진을 장착해 익숙한 인터넷 환경을 제공한다.

HTC 측은 “최근 안드로이드폰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지만 윈도우 모바일에 대한 수요도 분명히 존재한다”면서 “HD2 출시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다각화를 이루고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