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에 주력할 계획
글로벌 업무능력 학습, 글로벌인턴십 제도 등 시행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28일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마케팅 등 업무능력 강화를 위한 영어 프리젠테이션 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임직원의 외국어 능력제고 및 프리젠테이션의 표준화 모델 제시, 해외영업 등을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에는 해외영업사업부, 해외건축사업부, 개발사업본부 등 총 6개팀이 참가해 글로벌 마케팅 능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제안과 전략 등에 대해 프리젠테이션했다.
삼성건설 관계자는 "조직문화와 인력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를 위해 삼성물산은 이미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어학과 글로벌 업무능력에 대한 학습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밖에도 영어공용화 부서 운영, 글로벌인턴십 제도 운영 등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물산은 전사적인 글로벌 역량 제고와 시장 및 고객, 상품다변화를 통해 ‘2015년 초일류 건설회사로 도약한다’는 중장기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