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3주년 맞아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에 기부
건설재해 가구에 대한 기업차원 지원은 국내 처음

현대건설(사장 김중겸)이 25일 창립 63주년을 맞아 건설재해 유자녀를 돕기 위해 어린이재단에 후원금 9억원을 전달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 아산홀에서 창립 기념식을 가진데 이어 김중겸 사장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 김원진 사무총장, 최불암 후원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록나무 희망나래’ 후원금을 전달했다.
현대건설은 후원금 전달을 계기로 전국의 건설재해 가구 아동들에게 1:1 멘토링(mentoring, 조언 및 지원), 교육비 지원, 문화예술공연 지원과 함께 방학 중 경제캠프 역사캠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은 기금을 전달하면서 “건설재해 가구에 대한 기업차원에서의 지원활동은 국내 최초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건설재해는 초고속 성장을 하다 보니 남겨진 유산인데 이제는 우리 건설기업들이 이 부분을 치유하고 복원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해말 10만명 규모의 현대건설그룹 사회봉사단을 발족,전사적인 사회공헌활동 체제를 구축했으며 임직원 급여 끝전모으기, 문화재 지킴이 활동, 결식아동 희망도시락 지원, 장애인 시설 보수공사, 신입사원 자원봉사활동 등의 사회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