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프로야구 선수 조성민이 2년 만에 야구 해설자로 복귀한다. 조성민은 18일부터 케이블-위성 채널 XTM을 통해 생중계되는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마린스의 홈경기를 해설한다. 이 날 홈경기에는 최근 일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김태균 선수가 출전할 예정이다.

조성민은 지난 1996년 일본 명문구단인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입단한 뒤 2002년까지 일본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현역을 은퇴한 뒤 2008년 한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에서 해설위원으로 국내외 야구 중계에 참여했지만 개인사 등이 겹치면서 이후 2년 여 간 마이크를 떠나 있었다.

XTM 측은 조성민이 일본에서 선수생활을 한 만큼 일본 야구를 잘 알고 있다는 판단 하에 그를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성민과 함께 정지원 아나운서, 마해영 해설자가 지바 롯데 마린스 홈경기를 중계한다. ‘박찬호 캐스터’로 잘 알려진 정지원 아나운서는 국내 외 굵직한 야구 경기들을 도맡아 중계한 야구전문 캐스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