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성장기업 표본
기업 사회적 책임 솔선하며 '바른 먹거리' 공급

NS농수산홈쇼핑 임직원들에게는 매달 한 번씩 특명이 내려진다. 녹색성장기업 캠페인,일명'환경정화운동'이 그것이다. 이에 따라 임직원들은 서울ㆍ경기ㆍ대전 등 본부별로 계곡,산,강을 찾아 쓰레기 수거 등 자발적인 환경보호 캠페인을 벌인다. 환경을 먼저 생각하는 '녹색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실천하는 모습이다. 지난 2008년에는 서해 기름유출 피해지역을 찾아 기름띠 제거 봉사활동을 펼치고 어민 돕기 성금을 전달하는 뜻 깊은 행사를 열었다.

환경분야에서의 활동만을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 양천 푸드마켓ㆍ김포 석암 베데스다요양원 지원 및 봉사,사랑의 쌀 나눔 행사,양돈산업 발전기금 전달 등 '사회적 책임'이란 큰 틀 안에서 다양한 지원행사를 펼친다.

NS농수산홈쇼핑은 지난 2001년 출발한 세계 최초의 식품 중심 홈쇼핑 회사다. 식품을 유통하는 회사로서 책임의식과 사명감을 가지고 까다로운 사전 품질 검사,사후 품질 모니터링을 실시해 최상의 품질과 서비스 구현에 힘쓰고 있다. 이 회사가 가장 중요시 하는 것은 소비자들에게 안전하고 바른 먹거리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원료 입고에서 제조에 이르기까지 필요한 모든 사항을 철저히 점검한다. 생산시설,직원교육,위생 등 어느 것 하나 허투루 넘어가지 않는다. 특히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체 식품안전센터를 두고 품질을 관리한다. 이는 지난 9년간 이 회사가 안정적인 성장 궤도를 달릴 수 있었던 최고의 성공요인이다. 덕분에 제품 클레임이나 반품률은 업계 최저 수준이다.

NS농수산홈쇼핑은 TV홈쇼핑 외에 인터넷 쇼핑몰 사업,카탈로그 사업,오프라인 700마켓,IPTV 및 T-커머스 등 뉴미디어 사업에도 진출했다.

새로운 유통기반이 떠오르면 한 발 앞서 사업을 확장,유통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지난해 3월에는 홈쇼핑 업계 최초로 미국시장에 진출하는 기록도 남겼다.

미국 LA지점도 국내에서의 명성을 이어받아 우수한 품질과 선진 구매시스템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구매 시스템의 경우 현지에서는 고객이 직접 별도 매장에 들러 주문 상품을 찾아가는 식이지만,이 회사는 국내 서비스 그대로 100% 택배 서비스를 실시해 차별성을 더하고 있다.

NS농수산홈쇼핑은 9년간의 경영활동을 통해 '고객의 만족을 얻으면 성공한다'는 명제를 증명하고 있다. 기업 비전도 '고객만족 1위'다. 임직원의 고객만족(CS) 강령은 '항상 고객의 눈으로 바라보며 생각하고 행동하며 미래에 도전한다'이다. 한국 최고의 유통기업을 향한 이 회사의 행보를 눈여겨봐야 하는 이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