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첫 박람회, 200여개 관련업체 참여
세미나서 21세기 건축문화 새 비전 제시


인천건축박람회(INHOS 2010)가 6일부터 9일까지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내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다.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건축자재분야 △급수위생설비분야 △전원주택 및 부동산정보분야 △인테리어기자재 및 조경분야 △건설장비 및 공구분야 △디지털홈 분야 △가구 및 인테리어 분야 △건설신기술 분야 등 건축 관련 200여개 업체가 참가해 약 1만여 점 이상의 제품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친환경 건축소재로 에너지 절약과 삶의 공기질을 향상시키는 온돌 및 구들도 전시장에서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삼성토지경제연구소의 '2010년 부동산시장 전망과 MB정부 부동산정책 분석, 실전토지 투자 분석' 세미나도 진행된다. 세미나는 9일 오후 1시·3시에 열린다.
이 외에도 DIY가구공방협회가 주관하는 '내손으로 직접 만드는 DIY 페스티벌'도 함께 개최돼 DIY 관련 전동공구 전시 및 목공용 기계 소개는 물론 가구 만들기, 천연페인트로 가구 칠하기 등 일반인이 직접 참여해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친환경 원목을 소재로 생활용품·인테리어소품을 직접 만드는 체험행사와 건축모형 교구를 이용해 건축모형을 조립하는 '건축모형 체험학교'도 진행된다.

박람회 사무국 관계자는 "건설사 및 건축관련 바이어 1천여 명을 포함 총 5만여 명이 내방할 것으로 예상되며, 1만여 건의 상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택 관련 업체들이 새로운 건축소재와 기술을 선보이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자재를 비교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해 각종 사회인프라 건설과 건축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시회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전시회 관람문의 및 상세한 사항은 INHOS 홈페이지(www.inhos.or.kr)를 참조하거나 전시회 사무국(032-210-1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