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우토로구-우겔리 100㎞ 가스 파이프라인 공사
나이지리아에서 대우건설의 독보적인 경쟁력 재확인


대우건설이 나이지리아에서 2,000억원 규모의 우토로구-우겔리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28일 대형 석유회사인 쉘(Shell)과 나이지리아 국영석유회사(NNPC)의 현지 합작회사인 SPDC(Shell Petroleum Development Company of Nigeria Limited)가 발주한 나이지리아 ‘우토로구-우겔리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 우토로구-우겔리 가스 파이프라인 공사(Utorogu-Ughelli East Domestic Gas Pipelines)는 나이리지아 우토로구 가스 플랜트에서 우겔리까지 총 연장 100㎞의 가스 파이프라인과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공사 기간은 착공 후 약 25개월이다.

이번 공사는 최근 나이지리아 정부가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스의 내수 우선 공급 정책(Domestic Gas Master Plan)과 관련된 프로젝트 중 하나로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향후 발주예정인 후속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공사, 가스처리 시설 및 발전소 건설공사 등의 추가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2000년대 중반 불안한 치안으로 다소 주춤했던 공사 발주가 최근 사회, 경제적으로 안정을 찾아가면서 내수용 가스 공급 및 발전 관련 공사와 석유 메이저사들의 공사도 본격 발주가 기대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는 계 유수의 건설사들이 진출을 시도해왔지만, 자연적, 사회적 장벽을 뚫지 못하고 철수해야만 했던 나라”라며 “대우건설은 도전정신과 현지화 전략으로 난관을 극복하고 나이지리아에서 성공한 유일한 외국 건설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1978년 나이지리아에 첫 진출한 이래 30여년간 총 49개 공사 45억달러의 공사를 수행해오고 있으며, 현재는 바란-우비 석유·가스 통합개발 프로젝트, AFAM 복합화력발전소 등 5건의 공사가 진행중이다.

한편, 대우건설은 2010년 해외수주 45억 달러를 목표로, 나이지리아, 리비아, 알제리 등 주요 거점 국가에서 영업력을 강화하고, 중동, 동유럽, 남미 등 신규시장 개척을 통해 해외수주를 확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