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급여의 일정금액을 공제해 마련된 기금에 회사 기부금 더해
김중겸 사장 "순직 장병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바란다"

현대건설(사장 김중겸)은 천안함 사고로 순직 및 실종된 장병들의 유가족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급회에 1억원의 성금을 기탁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지난해 12월부터 현대건설 임직원들이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금액을 공제(급여 끝전 모으기)해 마련된 기금과 회사 기부금을 더해 마련된 것이다.

현대건설 김중겸 사장은 “순직 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유가족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생활해 나가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