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식에 카타르 국왕, 에너지부 장관 등 카타르 국빈 참석
이번 공사 포함, 카타르 내에서 3건의 프로젝트 완수

GS건설은 6일 카타르 현지에서 카타르 국영석유공사(QP사)가 발주한 약 7억달러 규모의 ‘라판 콘덴세이트 정제설비 공사’ 준공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카타르 국왕인 쉐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 타니(Hamad Bin Khalifa Al-Thani), 압둘라 빈 하마드 알 아티야(Abdulla Bin Hamad Al-Attiyah) 부수상 겸 에너지부 장관 등 카타르 국빈들을 비롯, GS건설 허명수 사장, 해외사업총괄 우상룡 사장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GS건설 허명수 사장은 준공식에서 “이번 공사의 성공적인 수행으로 카타르에서 GS건설에 대한 신뢰와 위상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었다”며 “향후 이곳에서 발주하는 추가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공사는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80Km 떨어진 라스 라판 산업단지 내에 라판 콘덴세이트 정제설비를 짓는 공사로 지난 2005년 GS건설(62%)과 대우건설(38%)이 공동으로 수주해 약 53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준공한 것이다.

각종 석유 제품 생산을 저장, 이송, 출하하는 전 공종을 포함하고 있으며 하루 14만6000배럴의 콘덴세이트 정제규모를 갖추고 있다.
한편, GS건설은 이번에 준공한 라판 콘덴세이트 정제설비 공사를 포함, 지금까지 카타르에서 3건의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완수, 10년 이상의 깊은 인연을 맺고 있다.

*콘덴세이트(condensate) : 가스속(屬)에서 천연가스를 채취할 때 지표에서 응축분리된 천연의 경질액상탄화수소로 초경질원유나 가스콘덴세이트로 불린다. 지하에 매장돼 있을 때에는 고온, 고압 상태에서 기체로 존재하지만 지상으로 퍼 올리면 액체인 초경질유로 정유공장에서 정제하여 사용된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