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건축물, 각종 시상 등 이미 독창성 인정받아
본관·크링 모티브 삼은 2인, 최종 우승후보자에 선정돼


'건설은 패션이다'라는 광고 문구를 내세운 금호건설의 건축물이 최고의 원피스 디자인으로 재탄생해 화재다.

5일 금호건설에 따르면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를 선발하는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2’ 프로그램 10회분(지난 3일 밤 12시 방영)에서 ‘서울에 있는 건축물 중 디자인 가치가 높은 것을 자유롭게 선택해 영감을 받아 의상을 제작하라’는 과제를 받은 참가자들이 금호건설의 건축물을 바탕으로 의상을 제작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의상으로 변신한 건축물은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1가에 위치한 ‘금호아시아나 본관’과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에 소재한 복합문화공간 ‘크링’으로 이들 건축물은 한국건축문화대상 본상을 비롯해 굿디자인대상 국무총리상, 월드 아키텍쳐 페스티벌(바르셀로나) 수상 등 각종 시상식에서 우수작품으로 선정, 이미 독창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날 최종 우승후보로 선정된 정미영 씨는 금호아시아나본관의 우측의 빗살무늬가 반짝이면서 D자 형태의 입면과 대비된다는 점을 응용해 원피스를 디자인했으며 다른 우승후보자 최형욱 씨는 크링 외관의 톱니바퀴 형태의 원을 적용한 원피스를 제작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디자인은 어떤 분야든 간에 높은 관심을 차지하는 분야이기 때문에 우리 회사가 지은 건축물이 방송의 소재로 선정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디자인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