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점률, 그랜드 오픈 수준인 70% 못미쳐
아울렛 입점 정계약 지연으로 개장 차질

서울 송파구 문정동 가든파이브의 정식 개장이 3월에서 또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SH공사와 상가업계에 따르면 3월 개장을 위해 수개월동안 노력을 해왔지만 현재 입점률이 그랜드 오픈 수준인 70%에 미치지 못했고 대형 테넌트 입점 정계약 지연으로 이달 정식 개장이 힘들게 됐다.

가든파이브는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몰의 6배에 달하는 연면적 82만300m²의 동양 최대 규모 상가로 지난 2008년 12월 준공됐지만 정작 청계천 상인들의 이주를 매듭짓지 못해 지난해 4월부터 지금까지 수차례나 개점을 연기해오고 있다.

SH공사는 이번 3월에는 개점 연기를 하지 않기 위해 분양, 전세, 임대 등 공급유형을 다양화하고 500여억원대가 예상되는 일반 관리비 및 인테리어 지원 혜택 등의 입점 촉진책을 마련해왔다.
또 축구장 10배 크기인 5만7100㎡면적에 코스모스와 해바라기 꽃밭을 개방하기도 했으며 2009년 화제작인 ‘아이리스’의 촬영장으로 개방하는 등 문화마케팅도 벌려왔지만 역부족이었다.

여기에 지난해 말 SH공사가 LIFE패션관 영관인 1층~7층에 아울렛을 입점시키기로 이랜드그룹관 MOU를 체결했지만 입점 정계약이 지연되면서 LIFE관 개장이 발목을 잡혔다.

그나마 지난 2월, 이마트가 대형 할인점 입찰 분양서 예정가격 873억7900만원 대비 100% 초반대의 낙찰가률 수준으로 낙찰돼 입점을 확정함에 따라 그나마 할인점이 들어설 TOOL관 지하1층 전용 9,859.59m²면적 (점포수 261개)만이 개점 준비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상가정보연구소 박대원 소장은 “가든파이브는 정식 개장도 전에 15개월간 돈 먹는 하마, 아시아 최대 유령단지등의 오명을 받고 있다”며 “현재로선 대형 테넌트 입점이 개장의 키를 쥔 상황이지만 가든파이브의 기능 회복은 오픈후 세입자의 매출 증대와 소비층들의 재방문을 위한 체계적인 운영, 관리 시스템 구축에 달려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