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최초 증권거래소 등 입주 예정
수도 프놈펜의 중심부에 2012년 9월 완공


포스코건설이 캄보디아에서 6,600만 달러(한화 750억 원) 규모 오피스 공사를 수주했다.

포스코 건설은 캄보디아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바타낙 프로퍼티사(Vattanac Properties Co., Ltd.)가 발주한 ‘바타낙 캐피탈 타워(Vattanac Capital Tower)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바타낙 캐피탈 타워는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의 중심부에 들어서게 되며 지하 4층, 지상 38층 규모의 인텔리전트빌딩이다. 총 공사금액은 6,600만 달러이며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12년 9월쯤 완공될 예정이다.
이 건물은 인천공항 설계로 유명한 영국의 테리 파렐 파트너십사(TFP-Terry Farrell Partnerships)가 바타낙 캐피탈 타워의 설계를 맡았으며 캄보디아에서 행운과 건강을 상징하는 용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건립된다. 준공 후에는 캄보디아 최초의 증권거래소와 바타낙은행 등 금융기관이 대거 입주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07년 캄보디아에 해외지사를 설립한 포스코건설은 유치원 무상건립 등 캄보디아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지원활동도 펼치고 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