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의 신곡이 공개돼 '블랙소시'가 베일을 벗었다.

소녀시대는 17일 2집 리피키지 앨범 타이틀곡 '런 데빌 런'(Run Devil Run)을 도시락, 멜론, 벅스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 선 공개했다.

신곡 '런 데빌 런'은 강하고 거친 사운드와 카리스마 넘치는 소녀시대의 보컬이 조화를 이룬 곡으로, 가사는 나쁜 남자에게 보내는 경고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곡은 미국, 영국, 스웨덴 출신의 작곡가들이 합작했으며, 미국의 신예 팝스타 케샤(Ke$ha)가 데뷔 전인 2008년 8월 작곡가와의 친분으로 가이드 버전 녹음에 참여하기도 했었다.
그간 소녀시대 정규앨범 타이틀곡 'oh'의 뮤직비디오 끝 부분에 '블랙소시'가 등장해 화제가 된 만큼 신곡 공개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런 데빌 런'의 뮤직비디오는 18일 자정 벅스를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며, 소녀시대가 직접 선보이는 무대는 19일 '뮤직뱅크'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뉴스팀 백가혜 기자 bkl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