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명 "오랜만에 이성 안아보는 것이라 좋았다" 속마음 털어놔

배우 천정명이 문근영과 애정신을 촬영한 후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는 KBS 2TV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의 첫 방송을 앞두고 촬영 중인 문근영과 천정명이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드라마 속 애정신인인 포옹신을 촬영하기에 열심이었다. 두사람은 진지하게 백허그를 시도 하려다 코를 '쿵'하고 부딪히는 등 실수를 연발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천정명은 문근영과 백허그 장면을 촬영한 후 "오랜만에 이성을 안아보는 것이라 좋았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벌써부터 후임병들이 부럽다고 난리다. 촬영장에 놀러오겠다고들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신데렐라 언니'로 연기 데뷔를 하는 2PM의 옥택연도 출연해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옥택연 "사실 근영 누나가 누나 인줄 몰랐다"며 "국민여동생이 나보다 나이가 많아서 놀랐다"며 "지금은 잘 이끌어주고 조언도 해줘 누나같다"고 말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