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 소녀가 학교에서의 괴롭힘을 견디지 못하고 자살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10일(현지시간), 맨체스터시에 사는 13세 학생 파피 브레이시가 외모가 예쁘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해 자살했다고 보도했다.

브레이시는 학교에서 돌아온 후 자신의 침실에서 목을 매달아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후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목숨이 끊어졌다.

브레이시의 죽음 이후 인터넷 사이트에는 친구들의 애도 매시지와 브레이시가 괴롭힘을 당했다는 사실을 자살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글들이 게시됐다. 그 중 브레이시가 예쁜 외모 탓에 질투심을 불러 일으켜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현재 담당 조사관이 브레이시의 죽음과 연관된 혐의를 찾고 있으나, 현재까지 특별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뉴스팀 백가혜 기자 bkl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블라인드 줄 조심…
유아 사망사고 잇달아












화제뉴스 2


"30억 주면 누드 찍겠다"
'플레이보이'서 러브콜












화제뉴스 3


지역의 모든 여성과
잠자리 한 남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