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상화 선수가 '이규혁 선수와 결혼할 뻔 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9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한 이상화 선수는 "고1 때 11살이나 많은 이규혁 선수를 몰래 짝사랑했다"고 고백했다.

이규혁 선수는 "당시, 어린 이상화 선수의 능력을 향상시키고자 이상화 선수가 대회에서 1등을 하면 결혼하자고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상화 선수를 위해 결혼 약속을 했지만 설마 이상화 선수가 진짜로 1등이라도 할까 싶어 그냥 한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던 어느날 이상화 선수의 실력이 점점 향상돼 급기야 대회에서 1등을 했고 이규혁 선수는 갖은 핑계를 대서 겨우 결혼은 피했다며 결혼할 뻔한 사건(?) 전말을 밝혔다.

이날 이상화 선수는 이규혁 선수의 말을 가만히 듣고 있다가 그에게 일침을 가해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이규혁 선수는 "시간이 흘러 대학에 입학한 이상화 선수가 나를 더 이상 짝사랑하지 않게 되자, 은근히 서운했다"고 속마음을 밝혀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빙상의 신세경'이라 불리는 이상화 선수의 진짜 속마음은 9일 오후 11시 5분 '승승장구'에서 공개된다.

뉴스팀 이상미 기자 leesm118@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김연아 드림팀'
성공할 수 밖에 없는이유











화제뉴스 2


'점프'에 목 매는 마오
규정 개정설에 '화색'











화제뉴스 3


'피겨퀸' 김연아도
'콧물'의 고통엔…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