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4, 5공구 수주
도로, 항만 등 베트남 인프라건설시장 진출 확대


경남기업은 지난 6일 베트남 도로공사가 발주한 총 2억달러 규모의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4, 5공구 건설공사의 최종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노이바이-라오까이 고속도로’ 사업은 아시아개발은행의 역점사업인 메콩유역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와 중국과의 국경지역인 라오까이를 연결하는 8개 구간, 총 연장 244km 공사다.

총 8개 공구 중 국내업체(경남기업, 두산중공업, 포스코건설)가 1~6개 공구를 시공하며 경남기업은 4,5공구에서 교량 16개를 포함한 71km를 시공할 예정이다. 7공구는 중국업체, 8공구는 베트남 현지업체가 시공을 담당한다.

경남기업 관계자는 “이번 고속도로 건설공사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도로, 항만, 철도 등 베트남 공공 토목시장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 경남기업은 스리랑카, 에티오피아 등 세계 각국에서 지난 10수년간 각종 도로공사 및 토목공사를 수행하면서 장비운용, 인력운영 등에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사는 수주 전 단계부터 한국수출입은행이 입찰보증을 서주는 등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는데, 이번 수주로 경남기업은 안정성과 수익성이 모두 보장된 ADB 지원사업에서 선수금 10%(약 236억)을 받을 예정으로 유동성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