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니사의 가정용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 3(PS3)의 'Y2K' 유사버그는 2010년을 윤년으로 잘못 설정한 문제로 밝혀졌다.

지난 1일 구형 PS3를 사용하는 네티즌들은 'Y2K버그(2000년을 인식하지 못하는 컴퓨터 오류)'와 유사한 이상 현상에 게임커뮤니티를 통해 불만을 제기했다. 이 같은 현상은 2일 오전이 되어서야 해결됐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구형 PS3에서 3월 1일 날짜를 인식하지 못한 오류는 2일 오전에 해결됐다"며 "현재는 정상작동 중"이라고 밝혔다.

그 원인에 대해서는 "2010년을 윤년으로 잘못 계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3월 1일을 2월 29일로 계산하면서 서버간에 오류가 생겼다는 뜻이다.

이 같은 소니 측의 입장에 네티즌들은 실소를 자아내고 있다. 2일 새벽 네티즌수사대가 소니 측의 오류를 먼저 정확히 짚어낸 것.

자신을 개발자라고 밝힌 네티즌(Shiro********)은 게임커뮤니티 루리웹에 "3월 1일에 오류가 난 것을 보면 2월 28일 다음날 계산에 문제가 생긴 듯 하다"고 추측했다.

그는 "윤달 잘못 계산으로 PSN서버나 PS3기기 쪽에서 시간과 관련해 동기화된 데이터들이 엉켜 구동이 안된 현상"이라며 "이 때문에 트로피나 세이브데이타가 삭제된 것"이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윤달계산은 진짜 초보프로그래머에게도 일어나지 않는 초짜버그"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추측은 2일 오전 소니 측이 내놓은 공식입장과 딱맞아 떨어졌다. 네티즌들은 "소니에서 윤년을 잘못 계산하다니 망신살" "고작 윤달로 3.1절 테러를 하다니" "윤년으로 게이머들을 분통터지게 하다니 어이없다" 등 쓴소리를 내뱉었다.

한경닷컴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화제뉴스 1


'물고기 비늘' 피부
1세 남아 희귀병












화제뉴스 2


2NE1 박봄
몰라보게 통통해졌네












화제뉴스 3


김연아 '얕보다…'
100만달러만 날렸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