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앨범 타이틀곡 '외톨이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씨엔블루'가 표절 논란에 이어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포털 사이트에 확산되고 있는 '씨엔블루 매니저 폭행'이라는 제목의 동영상 때문이다.

동영상에는 멤버들 옆에 서있던 한 남성이 몰려든 여성 팬들의 머리를 손바닥으로 내리치는 모습이 담겨있으며 이를 본 씨엔블루의 한 멤버가 웃는 모습도 담겨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 FNC뮤직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FNC뮤직은 "이는 지난 11일 여의도 KBS 주차장에서 발생한 상황"이라며 "팬이 멤버 이종현을 넘어뜨릴 뻔했고 이에 매니저가 과격한 행동을 하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상황에서든 과격한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해당 매니저에게는 징계를 내렸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사과했다.
한편 씨엔블루는 최근 '외톨이야' 표절 논란에 이어 예능 프로그램에서 거짓 사연을 공개 했다는 등의 이유로 구설수에 올랐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