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모금 통해 성금 마련해 한국컴패션에 전달
사회 소외계층 위한 직원 참여형 사회공헌활동 벌여

우림건설은 5일 사내 모금을 통해 마련된 ‘아이티 난민구호 성금’ 1천만원을 한국컴패션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성금을 전달하기 위해 한국컴패션을 찾은 임웅순 우림건설 경영전략/해외사업본부 상무는 “최악의 지진참사를 극복하고 하루 빨리 국가를 재건하고 건강한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며 “우림건설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지만, 우림가족들의 작은 마음을 모아 전달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우림건설 전속모델인 차인표씨가 한국컴패션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 인연이 되어 성금을 전달하게 되었다.

우림건설은 연말연시 보육원 등지에서 김장나눔과 문화공연관람 등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직원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이번 아이티 난민들을 위한 모금운동도 업계에서는 가장 먼저 나섰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