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빌보드'를 표방한 대중음악 인기 순위 집계가 '가온차트'라는 이름으로 이달 중 출범한다.

3일 이 사업을 주관하는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이하 음콘협)에 따르면 가온차트는 오는 23일 출범식과 함께 인터넷 홈페이지를 공식 오픈할 예정이다.

앞으로 가온차트는 음원과 음반 판매량을 각각 주간 단위로 집계해 발표하게 된다.

작년까지의 판매량 집계는 월간 단위로 공개된다.

음원 판매량 집계에는 멜론, 도시락, 엠넷닷컴, 벅스, 싸이월드, 소리바다 등 6대 온라인 서비스 업체가, 음반 판매량 집계에는 로엔엔터테인먼트, 엠넷미디어, 소니뮤직, 워너뮤직, 유니버설뮤직, 비타민, 포니캐년 등 대표적인 음반유통사들이 참여한다.
'가온'은 '중간, 가운데'라는 순 우리말로, 중심이 되는 차트라는 의미에서 붙여졌다.

이 사업은 작년 2월 문화부가 발표한 '음악산업진흥 중기계획'에 포함됐던 것으로, 미국의 빌보드나 일본의 오리콘 차트처럼 음악산업 통계를 산출하는 근거를 마련하고, 한국 대중음악의 글로벌화를 뒷받침하는 'K-POP 차트'를 만들겠다는 계획에 의한 것이다.

음콘협 관계자는 "문화부 발표 이후 1년간 대중음악 업계와의 논의 및 집계를 위한 기술적인 시스템 구축에 노력을 기울였다"며 "23일 출범식에서 집계 시스템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높은 공신력을 자랑하는 빌보드차트는 미국의 대부분 음반 소매상이 쓰는 닐슨 사운드스캔(Nielsen SoundScan) 시스템의 음반 판매량 집계를 토대로 하며 오리콘차트의 '일일 순위'는 전국 2천200여 소매상의 판매 자료를 집계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