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조우종 아나운서의 아찔한 방송 실수담이 화제로 떠올랐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12일 KBS '상상더하기'에 출연해 처음 뉴스방송을 할 당시 실수담을 고백했다.

조 아나운서는 "대구 KBS에서 생애 첫 뉴스를 하는 날이었다. 앞에 놓여있는 모니터에 내 얼굴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느라 황상무 앵커만 뚫어지게 보고 있었다"며 "이 장면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 뒤늦게 고개를 들었지만 이미 긴장을 하고 있던 탓에 정신이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뉴스 진행 대신 자기소개와 각오를 밝혔다"고 전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김현욱 아나운서도 생방송 뉴스 진행 중 '주요뉴스'를 '주스'라고 줄여 말한 사연을 전했다.

또 최동석 아나운서는 "은퇴를 앞둔 모 아나운서는 태풍이 왔던 전날 기상청 자료를 들고 생방송을 진행하다 '태풍 루사의 영향으로…맑겠습니다'고 전했다. 또 김진희 KBS 아나운서는 지역 근무시절 시간에 쫓겨 '강원도지사는…강원뉴스를 마칩니다'라고 마무리 했다"고 동료들의 실수담을 전해 다시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KBS 조우종, 김현태, 김현욱, 김기만, 최동석, 전현무 아나운서가 출연해 방송 실수 경험담을 전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잘 나가는 매춘부
탈세 벌금만 9억원












화제뉴스 2


강예원 "정신과상담까지
받은 적 있다"












화제뉴스 3


이파니 "이혼후 연예인과
교제한적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