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을 비롯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국가들은 크리스마스 다음 날인 12월26일을 '박싱데이(Boxing Day)'로 부르며 국가공휴일로 지정하고 있다.

박싱데이에는 집배원 환경미화원 등 한 해 동안 궂은 일을 한 사람들에게 상자(Box)에 선물을 담아 나눠주는 관습이 있다. 그런데 과거 영국의 통치를 받았던 일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상자를 뜻하는 '박싱'이라는 용어가 권투를 뜻하는 '복싱'으로 뜻이 와전돼 연중 최대의 권투시합이 열리는 날이 돼버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가나의 아크라스 오헤네 드잔 스타디움에서는 이날 무려 9개의 권투경기가 연속으로 펼쳐진다.

WSJ는 가나 외에도 우간다 말라위 잠비아 탄자니아 가이아나 등 일부 아프리카와 남미 국가들이 박싱데이를 국가공휴일로 처음 지정했던 빅토리아 여왕의 뜻과는 전혀 무관하게 바뀐 전통을 만끽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이아나에서는 '시즌스 그리팅(Season's Greetings)'이 아니라 '시즌스 비팅(Season's Beatings)'이라는 말로 연말 권투경기를 홍보하고 있다.

박성완 기자 psw@hankyung.com

















화제뉴스 1


씹던 풍선껌
폭발해 사망













화제뉴스 2


햄버거로 부인 얼굴
문지른 남편 체포













화제뉴스 3


모범생 이름
따로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