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소속의 한시조직인 자유무역협정(FTA)국내대책본부의 존속기한이 2009년 12월 31일에서 2010년 12월 31일로 1년 연장된다.

정부는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정운찬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내년도 FTA 국내대책 업무를 원활하게 수행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기획재정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안을 의결한다.

개정안은 현재 자유무역협정국내대책본부의 일부인력을 기획재정부 본부로 전환하는 내용도 담았다. 대책본부 35명의 인력 중 6명이 기획재정부 본부로 전환배치된다.

정부 관계자는 "G20 회의 준비, 경제위기 대응 등 기획재정부 내에 발생한 추가 인력수요를 신규채용보다는 자체 인력의 재배치로 긴축적인 인력운영을 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각 부처에 흩어진 녹색성장 정책의 조율을 위해 기획재정부가 추진했던 녹색성장정책국의 신설은 이번 개정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조세일보 / 이상원 기자 ls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