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 지역에서의 다양한 발주처를 통한 신규 프로젝트 수주 기대
오만 지역에서 수행하는 4번째 프로젝트로 지역 내 사업영역 확대


GS건설은 14일 PDO사(Petroleum Development Oman)가 발주한 2억2000만달러 규모(한화 약 2,600억원)의 오만 가스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수도 무스캇에서 서남쪽으로 350Km떨어진 오만 중부 내륙지방인 사이니하이다(Saih Nihayda)지역에 가스 압축 설비를 건설하는 공사다.
GS건설은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까지 일괄 도급방식으로 진행하며 2010년 1월에 착공해 43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오는2013년 8월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공사는 GS건설이 오만지역에서 수행하는 네번째 프로젝트로 신규 발주처인 PDO 프로젝트 진출을 통해 오만 지역의 다양한 발주처들의 신규 프로젝트 수주가 기대된다.

GS건설 플랜트사업본부 장무익 부사장은 “ 이번 공사 수주로 연간 730억원 이상의 안정적인 매출 효과가 기대된다”며 “중동지역에서의 잇달은 가스플랜트 공사 수주로 회사의 미래 전략시장인 가스플랜트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