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000장의 연탄과 무릎담요, 각티슈 등 생필품 지원
사랑나눔봉사단이 직접 모금한 돈으로 연탄 구입

롯데건설 대구지역 ‘사랑나눔봉사단’ 50여명은 지난 8일 대구시 서구 비산동 일원에서 이 지역 독거노인 및 홀로 가정 등 복지사각지대의 영세민을 위해 비산동 교회(밥상 나눔 공동체, 연탄은행)와 함께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를 가졌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리어카를 직접 끌며 각각100여장씩 연탄을 직접 전달한 봉사단은 이날 총 6000장의 연탄을 비롯, 무릎담요, 각티슈 등의 생필품을 지원했다.

특히 이번에 전달된 연탄은 롯데건설 사랑나눔봉사단이 한푼 두푼 자발적으로 모금한 돈으로 마련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컸다.

이 단체는 그 동안 역외업체지만 대구지역의 구석구석을 찾아 사회공헌적 활동을 실천하는 모임으로 평가를 받아왔다.

대구지역 사랑나눔봉사단은 2005년도부터 운영을 시작해 지역사회에서 드러내지 않고 소외계층지원, 어렵게 생활하고 공부하는 고3학생 장학금지급, 아동복지시설의 각종 후원 및 보수작업, 노인복지시설의 사랑의 후원 등 지역에서 다양하고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롯데건설 봉사단 배명우 대구지사장은 “나눔 경영을 기업의 장기적 존재를 좌우하는 핵심적 가치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