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와 철강 상징하는 대림C&S로 변경
철구조물 공장 인수 강교 풍력발전 자재공급


대림산업 관계사인 대림콩크리트공업가 회사이름을 바꾸고 사업도 다각화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회사이름은 콘크리트와 철골을 의미하는 ‘Concrete & Steel’에서 따와 대림C&S (대림씨엔에스)로 변경됐다.
또 국내 철구조물 공장 중 최고의 규모와 기술 역량을 갖춘 고려개발 부여공장을 12월 7일 인수하고 사업범위를 넓혔다.


대림C&S 서봉삼 사장은 “47년 역사를 지닌 대림콩크리트는 회사명 변경과 철구조물 사업 인수를 계기로 (특수)강교 해상구조물 풍력발전 등 분야의 건설기자재 전문회사로 변화해 나갈 것”이라며 “12월 7일을 제2의 창업일로 생각하고 새로운 변화와 도약을 위한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대림C&S는 이전에도 파일업계 최초로 PHC파일에 ‘하이파일(Hypile) 이라는 브랜드를 도입하는 등 혁신적인 기업 경영활동을 해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