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단지안에 76기 저장탱크 등 저장시설 공사
내달부터 설계 구매 시공 일괄적으로 단독수행


대우건설은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11억7,000만 달러(약 1조3,600억원)규모의 초대형 정유플랜트 저장시설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발주처는 아부다비국영석유회사의 자회사인 테크리어(Takreer)이며 대우건설은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서쪽으로 250Km 떨어진 지역에 위치한 르와이스(Ruwais) 석유화학단지 안에 총 76기의 저장탱크로 구성된 저장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대우건설이 설계, 구매, 시공(EPC ;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을 일괄로 단독 수행하게 된다. 다음달 착공해 2014년 2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세계 최대의 LNG탱크 시공실적과 최대 규모(직경 98m)의 석유저장탱크 시공실적을 갖고 있으며 이미 나이지리아, 리비아, 카타르 등지에서 저장탱크 시공능력을 검증받아 이번 공사를 수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리비아, 나이지리아, 알제리에 이어 최근 플랜트 공사 발주가 늘어나는 UAE로 진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알제리 아르주 LNG플랜트, 리비아 워터프론트 건설공사 등 해외에서 총 26억 7천만 달러를 수주했으며 연말까지 추가로 14억달러의 해외수주가 예상돼 올해 총 40억 달러의 해외공사 수주가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