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센트 뽑지 않고도 TV 오븐 등 전력차단
12월 분양예정인 송도 롯데캐슬에 첫 적용


롯데건설은 가구당 전기요금의 10~15%에 달하는 대기전력을 차단해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는 ‘빌트인가전 대기전력 차단스위치’를 최초로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빌트인가전 대기전력 차단스위치는 장시간 사용하지 않는 전기제품의 대기전력을 간단한 스위치 조작만으로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냉장고, 김치냉장고 등 항상 전원이 공급돼야 하는 기기를 제외한 거실 TV, 식기세척기, 오븐, 인덕션렌지 등 콘센트를 뽑기 불편한 빌트인가전의 대기전력을 스위치 하나로 한번에 차단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국제에너지기구에 따르면 OECD회원국 가구당 사용전력의 평균 10~15% 정도가 대기전력으로 소모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스위치를 적용하면 빌트인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롯데건설은 설명했다.

롯데건설의 ‘빌트인가전 대기전력 차단스위치’는 터치타입 방식으로 필요할 때마다 직접 전력을 차단할 수 있으며 전력 소비량을 설정하여 설정값에 달했을 때 자동으로 차단되게 할 수도 있다.
특히 이 차단스위치 자체에도 처음 작동 시에만 전력이 공급되는 ‘래칭-릴레이(LATCHING-RELAY)’절전 방식이 적용돼 전력 소모를 최소화시켰다.

또한 시계 기능의 디스플레이 창을 통해 현재 전력 사용량을 볼 수 있도록 했으며 홈네트워크 시스템과 연동하여 외부제어도 가능하다.

롯데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빌트인가전 대기전력 차단스위치를 오는 12월 분양예정인 송도 A-1블럭 롯데캐슬 현장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내년부터 의무적으로 도입해야 하는 ‘각방 대기전력 차단콘센트’와 함께 사용하면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